로그인
아이디저장
 
 
 
나눔과소통
 
> 나눔과소통 > 용마루골쉼터 > 일반소식
일반소식
 
제목 용산성당을 다녀와서
첨부파일

얼마전 용상성당 위령의 날 미사를 다녀왔다

다리가 불편하지만 같은 서울아래에서 참석하지 않는다는것이 왠지 마음이 불편하고

또 언제 하느님 곁으로 갈지도 모르는 나이기에 살아생전 한번이라도 더 가야겠다는 생각에

대녀와 함께 버스와 전철을 갈아타면서 용산성당에 도착하였다

지난번 10월 20일 브뤼기에르 주교님 현향미사때에는 성당 마당에서 스크린을 통해 미사참례를 하였기에

이번에는 생동감있게 참례코자 묘지로 내겨가고 싶었다

묘지에 내려가서 자리에 앉았는데 헌금봉투를 받아오지 못한것을 알고서 옆에 봉사자에게

 헌금봉투좀 가져다 달라고 했더니 그 봉사자 마치 " 제가요 " 하는 표정으로 고재를 한쪽을 가르키며

 " 저기 있어요 " 한다

노란띠를 두르고 봉사를 하신다는 분이 앉아서 떡을 먹는 모습도 보기좋이 않은 모습이였는데

웃음기 없는 얼굴로 대하는것이 불쾌하였다

그러고 보니 그 봉사자 브뤼기에르 주교님 때에도 " 제가하겠습니다 " 띠를 두르고 튼튼한 몸을 하고서는

그늘진곳,가장좋은 자리에 않아서 아무것도 않하던 봉사자 라서 주목을 했던 봉사자였는데

그날 봉사하신분들이 똑같이 봉사하는모양이다라고 생각하였지요

봉사가 헌금걷고 성체 분배자 옆에 서있는것만이 봉사가 아닐텐데

저렇게  불쾌하게 하는것은 아닌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여성구역에서 봉사를 주관하신것인지, 꾸리아에서 봉사를 주관하신것인지 모르겠지만

봉사자들을 교육을 조금만 시켜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른 봉사자들은 손을 잡아서 자리에 앉혀주고 동분서주 하시는 분들이 대부분이시던데 ...

(생긴대로 논다  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

봉사자들의 행동이 곧 용산성당의 이미지 이지요

봉사자들을 바라다보는 시선이 많이 있다는것을 기억해 주시면 좋을듯 합니다

아름다운 용산성당 , 성직자들의 묘지가 있어서  11월에는 몇번 찾곤했던 성당인데

오늘의 불쾌한 일을 생각하면  다시는 오고 싶지 않은 성당이 되어 버렸네요

 

 

 
김리나 2015-11-13 13:25:48.0
이글은 70이 넘은 저희 어머니께서 용산성당을 다녀오셔서 기분이 많이 얹잖으신지 글을 써서 저에게 대신 올려 달라고 하시더군요
저희 어머님 께서도 저희 본당에서 꾸리다 단장님, 여성총구역장님을 지내셨던 분이시라 화가 나신
모양입니다 , 용산성당 신부님께 찾아가시겠다고 까지 하셨던 것입니다
우리 모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면 좋을 듯 합니다
 
 
변 호영 2015-11-15 20:19:57.0
좋은글 감사합니다 용산성당 신자로서 부끄럽고 죄송하다는 사과의 말씀과 용기있게
글을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행사를 끝나고 어떤분께서도 좋은글을 써주셔서 답글을 쓰려고 했는데 글이 내려져 버렸더라구요
모든신자들이 반성하는 좋은 글이였는데...

위글에 저도 많은 공감을 합니다
그리고
브뤼기에르 주교님 현향 미사때에는 래미안쪽 문을 닫아버리고 열어주지를 않더군요
봉사자들에게 사정을 해도 돌아가라고 하더군요 이건좀 그랬습니다
 
 
이상경 2015-11-24 18:28:41.0
글을 올리신 분의 용기에 먼저 감사드립니다.
저도 공감합니다.
사목회에서 일하고 있는 위원으로서 많이 부끄러움을 느낌니다.
항상 성당에서는 누구나 밝고 맑은 미소가 머물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주님이 계신 곳인데 어떻게 우리가 얼굴을 찡그릴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도 불구하고 화난 얼굴 그리고 심술어린 얼굴을 지니신 분들이 계셨던 것은
많이 잘못된 것입니다. 특히 외부에서도 수많은 교우분들이 우리 성당을 찾으셨는데...
그날 마음 많이 아프셨던 어머님께 죄스러운 마음 금할 수 없습니다.
지난 평신도의 날 미사 시간에 평신도를 대표하여 말씀을 전했던 저는
평소 느꼈던 바로 이점을 지적하고 우리 성당에서는 항상 하얀 이가 들어나도록 웃자고 했습니다.
앞으로 앞장서서 시정하고 또 많은 분들께도 이점을 알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어머니! 다시한번 대신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 남성 총구역장 배상 -
 
 
확인